마음(727)   2015-07-20 (월) 08:11
불영사관리자   477



마음(727)


젊은 어부가 바다에서 고기를 잡고 있었는데 해초가 많아 고기 잡는데 방해가 되었다.
“독한 약을 풀어서라도 해초를 다 없애 버려야겠다.”
그러자 늙은 어부가 말했다.
“해초가 없어지면 물고기의 먹이가 없어지고, 먹이가 없어지면 물고기도 없어진다네.”

우리는 장애물이 없어지면 행복할 것으로 믿는다.
그러나 장애물이 없어지면 장애를 극복하려던 의욕도 함께 없어지게 된다.

오리는 알껍질을 깨는 고통의 과정을 겪어야만, 살아갈 힘을 얻으며,누군가 알 깨는 것을 도와주면 그 오리는 몇 시간 못 가서 죽는다.

우리의 삶도 그렇다.
시련이 있어야 윤기가 나고 생동감이 있게 된다.

남태평양 사모아 섬은 바다거북들의 산란 장소로 유명하다.
봄이면 바다거북들이 해변으로 올라와 모래 구덩이를 파고 알을 낳고 깨어난 새끼들이 바다를 향해 새까맣게 기어가는 모습은 장관을 이룬다.

한번은 해양학자들이 산란기 바다거북에게 진통제를 주사해 보았다.
거북은 고통 없이 알을 낳았다. 하지만, 거북은 제가 낳은 알을 모조리 먹어 치워 버렸다.

과학자들은 고통 없이 낳은 알이라 모성 본능이 일어나지 않았을 것으로 추측한다.

우리가 사는 세상이 만약 밝은 대낮만 계속된다면, 사람들은 며칠 못 가서 다 쓰러지고 말 것이다.

누구나 어둠을 싫어하지만 어둠이 있기에 우리는 살아갈 수 있다.
낮도 밤도 모두 삶의 일부인 것이다.
-「옮겨온 글」에서-

만결회원여러분!
오늘도 좋은 일만 가득하기를 바라고 희망합니다.
어둠이 있어야 빛이 더욱 빛나듯 시련이 있어야 삶은 더욱 풍요로워집니다.

살아가는 동안 경험하는 수많은 시련 중에 내가 이겨내지 못할 시련은 하나도 없습니다.

늘 지금에 집중해 가는 하루 이어가시길 기대합니다.
지금 나의 행위가 내일의 희망적인 삶의 결과를 만들어 내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더위가 시작되고 있는 한 여름 늘 건강 주의하시고 더욱 밝은 미소 잃지 마시길 부탁드립니다.

청향헌에서 심전일운 합장.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마음(728) 
마음(7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