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2200)   2019-11-29 (금) 08:11
불영사관리자   3




마음 (2200)


Stn. 245.

성내고, 교만하고, 완고하고, 적대적이고,
속이고, 질투하고, 호언장담하고,
극히 오만하고, 사악한 자들을 가까이 하는 것,
이것이야말로 비린 것이지, 육식이 비린 것이 아닙니다.

kodho mado thambho paccutthapana ca /
maya usuya bhassasumussayo ca /
manatimano ca asabbhi santhavo /
esamagandho na hi masayojanam //

-『숫타니파타』붓다의 말씀에서-

만결회원여러분!
세상은 나를 괴롭히거나 흔들거나 가두지 않습니다.

세상이 나를 구속하는 것이 아니라 자기 자신 스스로가 생각을 일으켜 스스로를 구속할 뿐입니다.

내 스스로가 망상을 일으켜서 나 자신을 가두지 않는다면, 세상도 그 어떠한 것도 나를 괴롭히거나 가두지 않는다는 뜻입니다.

왜냐하면 이 세상에 주인은 당신이기 때문에 더욱 그러합니다.

그래서 오늘도 나에게 주어진 축복의 귀한 하루를 용기와 열정으로 창조해 가시길 마음 다해 응원합니다.

산은 늘 푸르고
물은 늘 흐른다.

이제 그렇게 아름다웠던 남은 단풍 잎새도 어제 비바람에 다 떨어지고 겨울의 문턱에 들어선듯 합니다.

날씨도 많이 차갑습니다.
회원여러분 차가운 날씨에 건강 잘 챙기시길 부탁드립니다.

''나마스테''
오늘도 내 안의 마음이 당신 안의 마음에 경배를 올립니다.
당신을 사랑하고 존경합니다.

그리고 항상 나와 함께 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예경하고 칭찬하고 공양하고 참회하고 수희찬탄하는 하루 이어가시길 기원합니다.

참선도량 천축산자락 불영사 청향헌에서 청정하고 고요한 날 아침에 ...

불영사 회주 심전일운 합장.

* 위 사진은 겨울비가 촉촉이 내리는 오후, 단풍과 어우러진 중창비의 장엄한 모습입니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마음(2201) 
마음(2199)